중보기도팀

  • 홈 >
  • 사역 >
  • 중보기도팀

 

중보기도팀
정말 미안해 송재원 2015-04-26
  • 추천 1
  • 댓글 0
  • 조회 372

http://chdeam.onmam.com/bbs/bbsView/23/629343

미안해 정말 미안해

 

네팔에서 진도 7.8의 강진으로 426일 아침 9시 현재 1800여명이 사망하고 수 많은 인원이 부상을 당했다. 앞으로 수천여명이 더 사망자로 확인될 수 있다고 언론이 보도하고 있다.

아침 교회에 갔더니 수잔나가 울고 있고 옆에 집사님 두어 분이 위로를 하고 있었다.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수잔나 집 근처에서 지진이 발생했고 가족들과 연락이 안 된다고 한다.

 

순간 머리를 망치로 때리는 느낌이 들었다.

잠깐 스쳐가는 뉴스처럼 아무 감정없이 지나왔던 순간들이 생각나며 울컥해진다. 

일본 스나미, 필리핀 태풍, 세월호 사건 모두 먼 나라 먼 지역 아! 그런가 보구나 하며 지났던 나의 모습이 떠올랐다.

  가슴이 복받쳐 올라온다.

  대표기도 시간이다.

무슨 기도를 드려야 할지 막막하다.

이 재앙이 네게 가까이 하지 못하리로다.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천사들을 명령하사 네 모든 길에서 너를 지키게 하심이니라.

두렵고 떨림으로 이 자리에 섭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고통과 고난 어떤 순간에도 영광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분은 오직 삼위일체 하나님이심을 고백하며 이 시간 주님을 찬양합니다.

세상의 모든 권세와 주권이 오직 주님께만 있음을 고백합니다.

지금 네팔의 수도 카투만두 부근에서 진도 7.8의 강진이 발생하여 1800여명이 사망하고 수천여명이 부상을 당하였다고 합니다. 우리는 생명의 존엄 앞에서 두렵고 떨리기만 할 뿐입니다.

도우시는 하나님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에 속한 수잔나, 아난타가 있습니다. 고통과 고난 가운데에서도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하여 주시옵소서.

무엇을 기도해야 할지 모르겠으나 도우시는 하나님 도우시기를 원합니다.

우리를 생명의 위협과 두려움 가운데에서 살리신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언뜻 스쳐지나가는 생각이 있다.

세월호 사고로 아들을 잃은 어떤 어머니가 아들아 미안해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해라며 오열하던 뉴스 속의 어떤 어머니 모습이 생각난다.

    그 때는 왜 그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고 피상적으로만 느꼈을까?

그래 나는 미안하다는 말의 의미를 진정 이해하지 못하면 살았구나

내가 다른 이에게 어떤 객관적인 잘못이나 피해를 입혔을 때 하는 말 미안합니다가 아니라

진짜, 정말,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것은 이런 것이구나

  00, 너랑 함께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해

00, 너랑 함께 기뻐해주지 못해서 미안해

00, 너랑 함께 슬퍼해주지 못해서 미안해

00, 너랑 함께 울분을 토하지 못해서 미안해

00, 네 마음을 진정으로 이해하지 못해서 미안해

그래

00, 미안하다는 것은 너와 내가 한 마음이 한 몸이 되지 못한 것 함께 나누어야 할 것들을 나누지 못한 것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는 것이구나.

  00, 정말 정말 미안해

00, 이젠 미안하단 말 대신에 함께 기뻐하고 함께 슬퍼하고 함께 안타까워하며 함께 있자.

몸이 떨어져 있어도 있는 그 자리에서 마음으로라도 함께 있자

 수잔나 미안해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성령강림절 첫 주 기도문 사진 송재원 2015.05.23 2 710
다음글 부활절 둘째 주일 세월호 1주기 사진 송재원 2015.04.11 0 231